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영유아에게 흔한 질병 '구내염'

진료인원 40%가 9세이하, 영유아는 이 중 90% 가까이 차지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구내염의 건강보험 진료환자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8년 116만 6,273명에서 연평균 4.5%씩 증가해 2014년 151만 5,05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진료인원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9세 이하 진료인원이 전체 진료인원의 약 40%를 차지했고, 이 중 영유아(0~6세)가 88.6%를 차지했다. 건보공단은 “2014년 10대 이상 연령층에서 인구 10만 명당 2,011명(100명당 2명) 발생했고, 9세 이하에서는 인구 10만 명당 13,102명(100명당 13명)이 발생해 9세 이하에서 10세 이상 연령층에 비해 6.5배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9세 이하 중 영유아(1세~6세)에서 100명당 18명이 발생해 타 연령층에 비해 많이 발생했는데 이에 대해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장정현 교수는 “9세 이하의 소아의 경우 구내염이 수족구병과 같은 유행성 질환에 동반되어 유행하는 경우가 많아 그 비율이 높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구내염 진료비 지급현황을 살펴보면 2014년 699억 2천만원의 진료비가 지출됐고 이중, 입원 113억 1천만원, 외래 393억원, 약국 193억 1천만원이 각각 지출됐다. 장정현 교수는 구내염은 구강(입안)의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헤르페스 등의 바이러스 감염, 세균감염, 영양 불균형, 면역장애, 스트레스, 외상, 유전적 요인, 호르몬장애, 음식물에 대한 알레르기, 기타 전신질환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내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구강을 청결히 하고 소독약을 이용한 가글 사용을 권장하지만 필요시에는 스테로이드 연고 혹은 복용하거나 궤양으로 인한 통증이 심한 경우 화학 또는 전기 소작법 등을 사용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