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우유주사' 프로포폴, 지난해 1,766개 도난

한 곳에서 최고 14,453정 도난으로 불법 투약 우려


새정치민주연합 이목희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 한 해 동안 1,766개의 프로포폴 주사제가 도난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포폴은 기관 삽관이 필요한 흡입마취제에 비해 간편하게 정맥으로 투약할 수 있어 간단한 수술이 주로 이루어지는 성형외과나 피부과에서 주로 사용되면서 2014년을 기준으로 생산액 및 수입액 228억 원에 달해, 의료용 마약에서 상위 5위를 차지할 정도로 빈번하게 쓰이고 있다.


이목희 의원은 지난해 도난된 프로포폴 중 1,625개인 92%가 서울 소재의 한 성형외과에서 도난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병원 측의 매니저가 프로포폴을 빼돌렸다는 혐의를 받고 있어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처럼 병원 내부의 관계자들이 의료용 마약류를 빼돌렸을 경우, 의료용 마약이 병원의 불법적인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한 의료계 관계자는 "몇몇 병원에서 최고 50만원 까지 돈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적으로 놔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의료용 마약 도난 및 파손 사고 현황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목희 의원은 "의료용 마약 도난 현황을 보면 2011년 16건에서 2014년 34건으로 2배 이상(212.5%) 증가했고 파손 현황 역시 2011년 771건에서 2014년 1,532건으로 2배가량(198.7%)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도난 사건의 경우 건당 최고 14,453정의 마약류가 도난당한 적도 있어 도난당한 마약류의 총계는 일년에 수십만 개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목희 의원은 “해당 시·군·구 보건소에서 향정관리대장에 의료용 마약류를 정확하게 기입하고 있는지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한다”고 말해 마약류 관리·감독강화해야할 필요성을 언급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