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원격의료 본격화..원양어선에 원격의료 탑재

정진엽 장관 "도서벽지 뿐만아니라 군인, 노인·장애인 확대"


원양어선원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해양의료연구센터 개소식이 오는 오늘 12일 오후 4시 부산대학교병원에서 열린다. 해양수산부는 원양선원들의 해양원격의료를 지원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계부처 협업으로 지난 7월부터 해양의료연구센터를 시범 운영 중에 있다.


이는 의료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던 원양선원들에게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정부 3.0에 따라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협업을 추진한 성과이다.

해상원격의료는 우리나라가 원양선원의 복지를 위해 세계 최초로 도입한 서비스원양운항선박과 해양의료연구센터를 위성통신으로 연결해 상시 건강 상담과 응급조치 등 의료서비스를 원양선박 선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해양의료연구센터는 원양운항선박에서 위성통신을 통해 보내온 선원의 생체정보를 분석해 적절한 처방 및 의료지도를 하고, 원양환경에 특화된 원격의료 시스템 개발도 담당하고 있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해상원격의료를 통해 총 6척의 선박 약 150명의 선원을 대상으로 92건의 건강 상담과 3건의 응급진료를 실시한 바 있다.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은 “원양운항선박에 대한 해양원격의료는 우리나라에서 세계최초로 실시하는 것으로 선원에 대한 의료서비스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새로운 시도임과 동시에 세계 시장을 선도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해양의료연구센터 개소식을 계기로 해양원격의료가 활성화되고,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진엽 보건복지부장관은 “해양의료연구센터 개소로 원양선박 선원에 대한 원격의료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 기대하면서, “도서벽지 주민, 군장병, 노인·장애인에 대해서도 원격의료가 적용될 수 있도록 의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