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협 "메르스 대응 위한 정치권 합의 환영"

정부의 발빠른 의료기관 지원 및 방안을 기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국회에서 메르스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을 의결하는 등 여야 정치권에서 합의한 메르스 대책방안에 대해 의료계로서는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여야지도부는 7일 긴급 회동을 통해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고, 국민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본회의를 열어 메르스 대책 특위 구성을 의결했다.

여야의 이러한 행보로 메르스 치료 및 격리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과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제도개선 법안이 최우선적인 처리로 이어진 것은 주목할만한 부분이라고 의협은 전했다.


그리고 의협은 "메르스 환자 치료·격리, 경유 의료기관의 경우 마스크·방호복 등 의료장비, 물품 지원, 일반 국민들이 이용을 꺼려하는 등으로 인해 선의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그 동안 수차례 주장해서 반영된 바 있는 이번 국회 차원의 지원방안 마련 소식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또한, 국회에서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방안을 합의한 만큼 정부에서도 신속히 의료기관에 대한 실질적이고 확실한 지원을 담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의사인 메르스 확진 판정 35번째 의사에 대한 도를 넘어선 인신공격성 비난이 난무하는 상황과 관련, 환자 진료를 위해 최선을 다한 의료인이 공격받고 비난받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는 메르스 확산 저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인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국민과 언론에서 이성을 되찾을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의료인들에게 메르스 관련 행동지침 등을 지속적으로 교육하고, 행태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면서 만약 필요하다면 자택격리 등에 동참해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도록 동참할 것도 주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의협은 정보공개와 관련해서 지난 7일 정부에서 메르스 발생 의료기관 명단을 최초 잘못 공개해 발생한 혼란을 결코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국민들에게 정보를 공개할 때는 명확한 원칙과 전문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다만, 메르스 환자나 의심환자 등을 치료하는 의료인들에게는 정보가 더욱 투명하고 다방면으로 공유되야 한다면서, 의료인과 정부 간 정보공개의 투명성을 상기시켰다.


의협 추무진 회장은 “정부에서 메르스 발생 의료기관의 명단을 공개에 대해 사전에 의료계 단체와 협의되지 않고 졸속으로 처리되어, 의료기관 명단과 주소 등이 잘못 발표되는 등 사고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로 인해 엉뚱한 의료기관이 오해를 받았을 뿐 아니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한 선의의 의료기관과 의료인들이 낙인찍혀서는 국가적 차원의 감염병 통제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추 회장은 "여야를 막론하고 메르스 관련 국회 대책회의 등 활동을 통해 전문가적 조언을 계속 해왔고, 의료인 중에서 선의의 피해자가 결코 나와서는 안 되는 점을 지속적으로 전했다"고 하면서 "다행스럽게도 이번 국회 차원에서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신속한 피해회복과 강력한 지원책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추 회장은 "이제는 정부에서 선의의 피해자에 대한 대책을 추진해줘야 한다"고 말해 메르스 일선에 있는 의료인이 이번 사태의 피해자가 되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