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의협, WMA 보건의료 규제기요틴 설명·논의

"WMA 재정기획위원장직 선출로 WMA 이끌어 갈 것"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4월 16일일부터 18일까지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된 세계의사회(이하 WMA) 제200차 이사회에서 신동천 국제협력실행위원장이 재정기획위원회 위원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해 만장일치로 당선됐다"고 밝혀 세계의사회속의 의협내 위치를 알렸다.


이와 관련 의협은 "WMA 재정기획위원회는 WMA 3대 상임위원회 중 하나로 WMA의 예결산을 비롯한 재정 운영과 각종 회의준비, 준회원 및 산하 단체와의 협력, 장기 발전 전략 등을 관장하고 재정기획위원장은 WMA 회장, 의장 등과 더불어 WMA 집행부 핵심 인사로 분류된다"고 설명했다.

의협은 특히, WMA가 재정 위기 및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지닌 회원국들의 증가로 인한 이견 조율 등 운영상의 난제를 타파해 나가야 할 중대한 시점에서 의협이 WMA에서 재정기획위원장직을 맡게 됨으로써 각국에서 의협 및 신동천 국제협력실행위원장의 리더십과 앞으로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WMA 제200차 이사회에서 의협 대표단은 보건의료 규제기요틴과 관련한 경과 및 의협 입장을 설명하고 WMA 차원에서 의협에 지지 서신을 보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WMA는 향후 진행 상황에 따라 WMA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할 경우 적극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의협 대표단은 이번 이사회 기간 중 러시아의사회와 별도의 간담회를 갖고 우리나라 한의대 졸업자가 러시아에서 의대 졸업자와 동등한 학위를 인정받은데 대한 경과 및 문제점 등을 설명해, 러시아의사회 차원에서 관련 문제의 진상 파악 및 대책 마련하기로 의견이 모아졌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의협이 제안한 ‘의사의 방송 출연에 관한 가이드라인’이 이사회 본회의에 결의안으로 상정되어 논의가 되고, 세계 각국의 의사회는 "'쇼닥터' 문제는 인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세계 공통적으로 적용되어야 하는 중요한 사안이고, 또한 그동안 논의된 바 없어 WMA에서 다루어야할 핵심 이슈"라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가운데, 특히 영국, 캐나다, 이스라엘, 남아공의사회에서 적극 지지표명을 받았다.

성명의 향후 진행은 오는 7월중 의협에서 각국 회람을 통해 검토 의견을 취합, 수정안을 작성하여 10월 총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한편, WMA 내에서 한국의 젊은 의사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JDN (junior doctor's network, 젊은의사네트워크)에서 제안해 진행중인 의사의 웰빙에 대한 성명'도 거의 마무리 작업 단계에 접어들어 빠른 시간에 채택될 수 있는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고, 한국 전공의들의 100시간 이상 수련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서도 각국의 젊은 의사들이 공감하고, 앞으로 한국의 수련환경이 개선될 수 있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의협 신현영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이번 재정기획위원장직 선출로 WMA내에서의 의협의 역량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이로 인해 WMA의 발전에 공헌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면서, “앞으로 의협 현안과 관련하여 WMA와 긴밀하게 협조하는 동시에 장기적으로 한국 의료계가 WMA를 이끌어갈 수 있는 회원국으로서의 노력도 지속하고, 의협이 제안한 ‘의사의 방송 출연에 관한 가이드라인’이 그 첫번째 예시가 될 것”라고 밝혔다.


의협은 1949년 WMA에 가입한 이래, 1985년에 문태준 당시 의협 회장이 WMA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30여년 동안 지속적으로 이사국으로 선출되어 부의장국을 역임하는 등 활발한 참여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