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이공계 180억 지원..한의학 지원은 7천억

전의총 "지원 부족하다고 말하는 한의학...지원 중단해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정부의 한의학 지원 부족하다고 주장함과 동시에 노벨상 수상자의 업적을 이권 챙기기에 이용하고 있어 의료계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5년에 걸쳐 제1차 한의약 육성발전계획으로 총 3,968억 원이 투자됐다"고 말하고 이 중 한의약 R&D 사업에만 2,507억이 투자한 것을 확인해 "이는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2011년 2월에 교육과학기술부가 국내의 박사과정 학생 300명을 ‘노벨상 후보자’로 선발해 연간 3천만 원씩 2년간 지원하는 등 집중 육성한다고 밝힌 바 있었는데 지원되는 예산은 불과 180억원 뿐이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와 별도로 기초과학분야 우수 대학원생 20명을 선정해서 매년 최대 6천만원씩 3~5년간 지원하는 ‘미래 기초과학 핵심리더 양성사업’을 지난해 시작했는데, 첫해 예산은 겨우 10억원이었다.

이후 제2차 한의약 육성발전계획의 지원 규모는 예산만 총 1조원이 책정됐고, 이 중 한의약 R&D사업에만 무려 3,412억원, 한의약 산업화에 3,414억원이 책정됐다.

전의총은 "지금 한의협은 지원이 적다고 투정 부릴 입장이 아니라, 오히려 국민들의 피 같은 세금을 허공에 무의미하게 날려버린 데에 대해 전국민적인 질타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연구 목적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현재 한의사들도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어 한의사들이 임상에서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을 두고 '한의사들이 현대의료기기를 쓰지 못해 한의학이 과학화 되지 못하고 있다'고한 주장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전의총은 "정부는 지금이라도 당장 무의미한 한의학 지원사업을 중단하고 한의사들에게 투입되는 천문학적인 지원 재정을 이공계 인력들에게 투입하기를 강력하게 주장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한의협은 사실을 왜곡, 축소, 은폐해가며 노벨상 수상자의 숭고한 업적을 본인들의 이권 챙기기에 악용하는 행태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