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이른 더위로 온열질환자 큰 폭 증가

지난해 비해 두 배, 첫 사망자 발생...질본, 취약계층 건강관리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지난달 5월 23일부터 6월 27일까지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감시체계’ 결과, 총 130명의 온열질환자 중 사망자 1명이 발생했다고 밝히고, 폭염으로 인한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감시체계 운영 이후 6월 온열질환자 수는 작년 6월에 비해 증가했고, 6월 25일 첫 사망자는 지난해 7월 28일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비해 약 1개월 빨리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사망자는 경북 김천시 거주하는 62세 만성으로 6월 23일 오후 4시경 공장 옆 인도에서 쓰러진 채로 행인에게 발견되어 119구급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불명, 6월 25일 오전 열사병으로 사망했다.


지난해 온열질환자 감시체계 운영결과(2015년 5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1056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사망자 역시 11명 발생했다.


지난 5주간 감시체계 주별 온열질환자 발생추이는 6월(2주~5주) 한 달 동안 온열질환자 수가 지난해에 비해 약 2배 증가됐다.


폭염이 집중되는 낮 시간대(12시~17시)에는 장시간 야외활동이나 논·밭 작업을 자제하는 한편, 불가피한 경우에는 평소보다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병행해야 한다.


특히, 고령자와 독거노인, 야외근로자 및 만성질환자(고혈압, 당뇨 등), 어린이는 폭염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하고, 한낮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야외활동이나 작업 시 최소 2시간마다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하며, 가볍고 헐렁한 옷을 입고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수분을 평소보다 많이 섭취해야 한다.


아울러, 현재 운영 중인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