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인플루엔자 유사증상환자, 2주째 감소

인플루엔자 유사증상환자 46.1명⟶42.3명(1000명당)으로 줄어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3월 전국 학교의 새 학기가 시작됨에 따라 인플루엔자 예방 및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철저한 손씻기와 기침예절을 잘 지켜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유사증상환자)는 제7주(2월 7일~2월 13일) 53.8명(외래환자 1,000명당)으로 최고점을 찍은 후 제8주 46.1명, 제9주(2월 21일~2월 27일) 42.3명(잠정치)으로 감소추세이나, 4월까지는 유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의사환자: 38℃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이고, 확정치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 감염병관리→ 감염병감시→ 인플루엔자 수족구병 주간소식지)에서 확인 가능(매주 목요일 5시 이후)하다.


따라서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은 학생들의 단체생활로 인한 감염증가가 우려되고 특히, 보육시설‧유치원 원아 및 초등학교 학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면서, 손씻기 등 개인위생습관이 잘 형성될 수 있도록 세심히 지도해 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권고하면서, 특히 고위험군 환자는 감염 시 중증으로 진행될 수 있어 적극적인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인플루엔자 의심증상: 38℃이상의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 등이며, 고위험군은 1세 이상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장애 등으로 항바이러스제에 대해 요양 급여가 인정된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