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자살시도자 사후관리로 자살율 낮춰"

복지부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분석결과 발표


보건복지부가 지난 2년 5개월간 시행해온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성과 분석 결과, 사후관리를 받은 환자들의 자살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은 병원에 배치된 상담인력(병원당 2명)이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중 서비스에 동의한 환자를 지속 상담하고, 퇴원 이후까지 지역사회의 복지-의료서비스와 연계해 주는 사업으로, 현재 전국 27개 병원에서 시행 중이다.


2013년 8월부터 2015년 말까지 해당 응급실에 총 13,643명의 자살시도자가 내원했는데, 서비스에 동의한 6,159명(47%)에게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다.


서비스 수혜자 사망률은 서비스를 받지 않은 사람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2015년 말까지 해당 응급실 방문 자살시도자 중 10.6%가 사망했는데, 서비스 비수혜자의 사망률은 14.6%인 반면 서비스 수혜자의 사망률은 5.9%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사망자 중 손목자상, 약물·가스중독, 질식 등 자살로 추정되는 사망자의 비율은 5.7%이며, 이 중 서비스 非수혜자의 사망률은 7.5%인 반면 서비스 수혜자의 사망률은 3.7%로 나타났다.


확인된 사망률로 해당 응급실 내원자 전체 ‘사망규모’를 추정하면 서비스 비수혜자 1,006명, 서비스 수혜자 363명이며, 자살로 추정되는 사망은 서비스 비수혜자 517명, 서비스 수혜자 228명으로 서비스 제공을 통해 총 사망자 기준으로는 약 536명, 자살추정 사망자 기준으로는 약 234명의 생명을 살린 것으로 추정된다.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에서 사업을 운영 중인 응급의료과 위대한 교수는 “자살시도로 응급실을 방문하는 분들 중 혼자오시거나, 치료도 제대로 않고 퇴원하는 등 염려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며 “자살시도자는 사후관리를 통해 적절한 치료나 지역사회 서비스로 연계하는 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방문규 차관은 3일(화) 오후 인천 가천대 길병원을 방문하여 각 지역 병원에서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실무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댓글 0개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