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장기요양기관 평가, 더 알기 쉽게 개선

복지부, "최종등급 표시로 장기요양수급자가 요양기관 선택에 도움 될 것"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건강보험공단에서 장기요양 수급자에게 장기요양서비스 이용 교육 등을 통해 제공하는 지역별 '장기요양기관 현황표'에 8월부터 5단계의 평가등급도 표기하기로 했다.

이는 장기요양 수급자가 우수한 요양기관을 선택하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기존 평가결과 5개 영역별 점수뿐만 아니라 최종 평가등급(A~E등급)도 같이 추가로 표시하는 것이다.

이번 개선 조치로 장기요양수급자들이 전체적인 시설의 질적 수준을 파악하기 어려웠던 문제를 해소 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개선을 통해 평가 결과가 낮은 장기요양기관이 수요자가 요구하는 질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기요양기관 평가는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는 재가기관 8,150개소를 대상으로 평가했고, 올해에는 입소시설 3,988개소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하는 중이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