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전국 의사수 11만명...OECD 평균보단 적어

남인순 의원 “의료자원의 심각한 지역 불균형 개선 시급"


대한민국 의사 수가 인구에 비례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지역별로 골고루 분포되어 있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새정치민주연합 남인순 의원은 10일 "지난해 말 우리나라 인구 1,000명당 의료기관 근무의사 수는 2.18명으로 OECD 평균보다 1.1명 적고 시도별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은 “보건복지부가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인구 1,000명당 의료기관 근무의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우리나라의 인구수는 5,133만7,916명이고 근무의사 수는 11만1,694명으로 인구 1,000명당 의사수는 2.18명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히고, “이는 2013년 기준 OECD 평균인 3.3명보다 1.1명이 적고, 그리스 6.3명, 오스트리아 5.0명, 노르웨이 4.3명 등과는 비교할 수 없고 OECD 34개 회원국 중 터키와 칠레를 제외하고는 최하위 수준”이라고 피력했다.

또한“대도시 대형병원에 의료인력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무엇보다 공공의료기관과 지방 중소병원의 부족한 의료 인력을 확충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인순 의원은 “인구 1,000명당 의료기관 근무의사를 17개 시·도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말 현재 서울이 3.17명으로 의사의 서울 집중도가 매우 높았으며 대전 2.61명, 광주 2.60명, 부산 2.52명, 대 구 2.48명, 전북 2.25명 등 6개시도가 전국 평균 이상인 반면, 세종 1.06명, 경북 1.63명, 울산 1.64명, 경기 1.71명, 인천 1.72명, 경남과 충북 각각 1.77명, 전남과 제주 각각 1.89명 등의 순으로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시·도별 의사 불균형 개선 ▲보건의료 취약지역에 공공의료 확충 ▲지역 의료인력 부족 해소를 위한 장학의사제도 도입 등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