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전의총, "현대의학에 한의학 끼워 넣지 말라"

"대한통합암학회는 한의사들에게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부여할려는 구실"


대한통합암학회가 학술대회를 앞두고,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의총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대한통합암학회가 현재 암 전문 한의원들이 치료효과를 과장해 근거중심의학인 현대의학과 무관한 상황에서 은근슬쩍 한방을 끼워 넣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라고 밝혔다.


또한 시기적으로도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로 의료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통합암학회가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한의사에게 현대의료기기 사용하는 것에 정당성을 주려는 불순한 의도라고 지적했다.라고 밝혔다.

전의총은 "한의사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겠다고 한 근거인 학부과정에서 일부분 배운 것으로 학술대회에 의사들에게 암 치료를 가르쳤다고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정당화 하려는것이고, 이러한 의도를 가지고 진행되는 학술대회는 당연히 취소하고, 연자로 내정된 의사들은 강연을 거부해야 할것"이라고 밝혔다.

대한통합암학회 춘계학술대회는 암 치료 연구에 대해 의사뿐만 아니라 한의사들의 등록도 허용하고, 한의사들의 모임인 대한암한의학회 임원들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전의총은 "대한통합암학회라는 허울 좋은 간판을 걸고 한의사를 임원과 회원에 포함시켜 주최하는 학술대회에서 한의사가 강의를 하고, 의사들이 이러한 강의를 듣도록 하는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대체의학자에게 의료인의 지위를 주는 나라는 중국과 한국뿐인데, 이는 기본적으로 안전성이 검증되어 있는 의학을 전공한 의사들이 학문의 안전성을 바탕으로 대체의학 또는 보완의학적인 치료 수단을 연구하고 검증된 방법으로 환자에게 적용해야 마땅한 것"이라고 전하고, "통합의학을 하려면 의학을 제대로 공부한 의사가 되는게 첫 번째이고, 이원화되어 있는 우리나라 의사면허체계를 일원화 시켜 이를 바탕으로 치료의 안전성을 담보한 후 통합의학을 연구해 나가는게 순리"라고 꼬집었다.

그리고 "의사와 한의사가 공동으로 연구해 통합의학적 치료로 인해 환자에게 문제가 발생하면 그 책임을 과연 의사와 한의사에게 똑같이 지울 수 있는가?"라고 묻고, "책임 소재를 확실히 하지 않으면 의사들은 피할 것이고, 한의사들이 주로 할 것이 자명하다"라고 말하면서 의료일원화 없는 통합의학은 허울 좋은 명분이라는 주장을 뒷받침 했다.


마지막으로 전의총은 ▲대한통합암학회 학술대회를 즉각 취소 ▲학회 자진해체 ▲학술대회 연자 의사들 강연취소 ▲정부와 국회의 소득없는 한의학 육성책 폐기 ▲의료일원화 등 을 주장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