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정부의 건강관리서비스 활성화 방안의 문제점은?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29일 관련 포럼 개최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소장 이용민)는 ‘정부의 건강관리서비스 활성화 방안의 문제점과 대책’이라는 주제로 오는 29일 오후 7시 의협 3층 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한다.


최근 정부에서는 투자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헬스케어 서비스산업을 육성하고 건강관리서비스를 활성화하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건강관리서비스는 이미 지난 이명박 정부에서도 입법을 통해 추진한 바 있으나 의료민영화라는 반대에 부딪혀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었다.


의협 의료정책연구소는 “정부의 이번 건강관리서비스 활성화 방안은 산업화를 통한 경제적 측면만을 강조해 의료체계를 왜곡시키고 국민건강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국민의료비를 오히려 증가시킬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더욱이 건강관리서비스 제도를 입법이 아닌 단순 가이드라인 제정으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이어서 제도의 안전성 문제를 지적하는 이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


이러한 배경에서, 이번 포럼은 정부의 건강관리서비스 활성화 방안의 문제점과 대안이라는 주제로 이정찬 의료정책연구소 책임연구원이 발표를 하고, 이어 의료와 건강관리서비스라는 주제로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조경희 교수가 발표를 할 예정이다.


이어 지정토론자로 최중명 경희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김대중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 조현호 대한의사협회 의무이사, 심은혜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과 서기관, 음상준 뉴스1 기자가 참석하여 다각도로 토론할 예정이다.


의료정책연구소 이용민 소장은 “건강관리서비스를 의료행위와 별개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며, 성급한 가이드라인 마련은 오히려 국민건강에 위협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이번 토론회는 제도 도입의 타당성과 대안을 논의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의견을 나누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관심 있는 이들의 참석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