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정부 “국가방역체계 대대적인 개편 약속”

메르스 사태가 완전히 마무리 될 때까지 대응조치 계속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후속조치 관리계획’을 발표하면서, 앞으로의 상황을 안정화시키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메르스 발생과 관련한 모든 상황이 완전히 마무리 될 때까지 후속조치들을 적극 추진하면서 필요한 모든 대응체계를 유지·관리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먼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를 메르스 상황실과 메르스 후속조치 TF 중심으로 재편해 메르스가 완전히 마무리 될 때까지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민안전처 범정부메르스지원대책본부는 일상적 상황관리 기능만을 수행하고 사실상 해산하도록 하고, 시도 메르스 관리대책본부 및 시군구 보건소는 비상대응 연락체계를 유지하되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하도록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병원의 감염관리 측면에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복지부는 새로운 감염병의 발생 및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과밀한 응급실, 간병문화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응급실 및 입원 병동의 방명록 작성과 면회 제한이 실질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향후 제도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폐렴환자 선제 격리조치는 유지하고 PCR 검사 비용 지원은 중동입국자, 환자접촉자 등 적용대상(적응증)을 마련해 이에 해당하는 경우로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민안심병원의 응급실 선별진료소는 유지하되, 일반환자 선별진료소는 각 병원 사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중동지역 입국자 중 신규 환자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공항 내 게이트 검역과 발열 등 증상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 유지하는 한편, 현재 치료중인 환자 12명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진료 및 치료비 지원을 약속했다.


퇴원환자에 대해서는 후유증을 평가하고 적절한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르스 환자 등을 진료한 의료기관의 손실에 대해서도 추경예산 및 예비비용 2,500억원을 통해 보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메디칼론 이자 인하·요양급여 선지급은 유지하고, 조기지급은 의료기관 부담 완화를 위해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지급일수를 재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메르스 콜센터와 메르스 포털도 계속 운영할 방침을 내세웠다.

복지부는 "앞으로 메르스 대응과정을 종합적으로 정리하고 이를 분석·평가한 메르스 관련 백서를 제작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해 감염병 유입단계부터 선제적인 차단, 상시감시체계구축, 병원감염 예방·관리대책 및 현장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 등 국가방역체계 개편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