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정부, 당뇨병 예방위해 ‘단맛 줄이기’ 시동

“단맛을 줄이세요, 인생이 달콤해집니다” 등 캠페인


WHO가 지정한 보건의 날을 맞아 당뇨병 예방․관리를 위한 식습관 개선 대책이 본격 추진된다.


정부는 당뇨(위험)인구 1000만명 시대에 국민들의 질병 이해 제고 및 예방 수칙 실천에 초점을 두고 당뇨캠페인을 연중 실시하고, 국민 식생활 공통 지침 발표 및 당류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한다.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30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이 당뇨병(약 290만명) 또는 당뇨병 고위험군(약 650만명)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44회 보건의 날’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보건의료분야 유공자, 보건의료인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당뇨 예방․관리를 위해 “단맛을 줄이세요, 인생이 달콤해집니다”를 대국민 실천 메시지로 제안한다.


이번 행사는 WHO 세계보건의 날 주제인 ‘당뇨(Beat Diabetes)’와 연계해 당뇨 예방을 위해 가장 시급하게 개선이 필요한 분야는 ‘식습관’으로 보고, 그 중에서도 ‘단맛 줄이기’를 강조한다.


우선, 효과적인 당뇨 예방․관리를 위해 대한당뇨병학회와 손잡고 당뇨예방 대국민 건강캠페인을 전개한다.


WHO가 제안하는 당뇨 예방․관리 수칙은 ▲건강한 식습관(Eat healthy) ▲규칙적인 운동(Be active) ▲정기적인 검진(If in doubt, check) ▲꾸준히 진료받기(Follow medical advice) 등이다.


복지부는 당뇨병 인식개선과 국민이해 제고를 목표로 핵심 건강위해요인이면서 서로 연관성이 높은 음주․흡연․비만 개선을 위한 연중 캠페인을 전개한다.


식습관 개선을 위해서는 부처합동(복지부․농식품부․식약처)으로 ‘국민 공통 식생활 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우리 국민의 당류 적정섭취를 유도하기 위해 덜 달게 먹는 식습관, 당류 정보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당류 저감 종합계획(식약처)을 발표하고,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실천전략 개발을 위해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

Коментарі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