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제13차 한·일 제약협회 공동세미나 개최

제약산업 R&D·정보 교류...식약처·후생노동성 고위 당국자 참석

한국제약협회(이하 제약협회)는 일본제약협회와 함께 제약산업 발전 및 정보 교류를 위한 ‘제13차 한·일 제약협회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세미나에서는 ▲양국의 제약산업 관련 정부정책과 약가 시스템 ▲제약산업 현장의 품질관리 문제 ▲오픈 이노베이션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일본 후생노동성과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의 국장급 고위 당국자들도 참여하기로 해 양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협력방안 모색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약협회는 "첫번째 세션 주제인 ‘제약산업에 대한 정부의 비전’과 관련, 식약처 박희영 사무관과 후생노동성 노부마사 나카시마 국제기획과장이 양국 정부의 입장과 전략을 소개하는 자리를 갖는다"고 전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 이윤신 사무관과 후생노동성 신이치 타카에 보건정책국 경제과장이 양국의 약가시스템과 최신 동향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지는 의약품 품질관리 세션에서는 ‘PIC/s(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가입과 한국 GMP 정책방향’에 대해 식약처 김상봉 의약품품질과장이 소개하며, ‘PIC/S가입 이후 일본 후생노동성의 GMP실사와 적응’에 대해 후생성 산하 일본식약청(PMDA) 싱고 사쿠라이 품질관리과장과 일본제약협회 나카가와 토모노리 품질위원이 발표한다.


한·일 양국은 지난해 4월 PIC/S에 동시 가입한적 있어, 그간의 성과와 과제를 공유하고 교육, 투자 등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끝으로 ‘오픈 이노베이션과 기업전략’ 세션에서는 제약협회 엄승인 의약품정책실장이 ‘오픈 이노베이션과 국제 규제조화를 위한 한국제약협회의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APAC 신약연구연합(DSANJ)에 대한 소개도 있을 예정이다.

이어 ‘제약기업의 글로벌 전략’과 관련, 보령제약과 일본 에자이사측에서 발표하기로 했다.


제약협회는 "이경호 회장을 비롯해 김관성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등 정부 당국자들과 제약기업 CEO 등 130여명이 참석하고, 일본측에선 유지 칸다 후생노동성 식품의약품안전국장, 싱고 사쿠라이 PMDA 품질관리부장, 일본제약협회 타다하루 고토 전무와 일본 제약기업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현재 한·일 제약협회 공동세미나는 양국의 제약산업에 대한 정보교류 및 상호 발전방안 모색 차원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고 정부에서도 적극 참여하는 등 해를 거듭할수록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