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지카바이러스 발생국가 39개 국으로 확대

필리핀 추가...임신부 발생국가 여행 자제 권고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총 39개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가 임신부의 발생국가 여행을 출산 이후로 연기할 것을 권고함과 동시에 여행자들에게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8일 중남미 지역 등에서 지카바이러스(Zika virus) 감염증이 지속적으로 유행하고 있어 임신부는 발생국가 여행을 연기할 것과 여행자는 여행 중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국가는 1월 말 총 26개국 이었으나 현재는 총 39개국으로 확대됐고, 유행국가는 28개국, 산발적 발생국가는 11개국이다.


필리핀의 경우 1~2월 필리핀을 방문한 미국 여성이 확진된 이후 최근 공식적으로 필리핀 감염사례로 분류돼 신규 발생국가에 추가됐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을 법정감염병으로 지정(’16.1.29)한 이후 현재까지 총 90건의 검사가 의뢰되었고 아직까지는 양성자는 없었다(3월 7일. 의뢰된 2건 검사 진행 중)”면서 “발생 국가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해외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에는 여행 전에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할 것 등 행동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