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최근 5년간 혈액 419억원 어치 버려져

장정은 의원 “관리소홀 등 부적격 혈액 86만 Unit 폐기되고 있어”

매년 아까운 혈액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버려지고 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5년 6월까지 총 86만 7540유니트(1유니트=400cc)가 부적격 혈액이었다고 밝혔다.


이 중 ▲응고·오염 ▲보존기간 경과 ▲혈액용기의 밀봉 또는 파손 ▲혼탁·변색·용혈’ 등 관리소홀로 인해 부적격된 혈액이 2만4,754유니트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장정은 의원은 “적십자의 관리 부주의 등으로 부적격 처리되는 혈액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419억원에 달한다” 고 말했다.


부적격제제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이 중 보존기간을 경과해 부적격판정을 받은 혈액은 2010년 287유니트이었으나, 2014년에는 7.4배 증가한 2,132유니트에 달한다.

또한, 관리자의 경험 부족 등으로 인해 혈액의 요소(적혈구·백혈구·혈장 등) 등을 적절히 분배하지 못해 혼탁·변색·용혈한 혈액은 2010년 2,397유니트였으나, 2014년에는 2배 늘어난 4,736유니트였다.


부적격수혈은 일부 △예방접종약 및 진단시약 원료 △의학연구 또는 의약품 개발 △품질관리 시험 등에 사용되지만, 나머지는 폐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혈액을 폐기하기 위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7236만원의 비용이 지급됐다고 한다.

장정은 의원은 “매년 관리소홀 등을 이유로 폐기되는 혈액의 양이 늘어난 것 자체가 국고낭비이므로, 헌혈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혈액관리를 보다 철저히 관리하여 폐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