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최대집 의협회장 '기사회생...불신임 불발

의협 대의원들, 불신임안 부결...비대위 구성도 반대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탄핵 위기에서 벗어났다. 최대집 집행부를 견제하는 의미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역시 불발됐다.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지난달 29일 임시대의원 총회를 열어 최대집 의협회장 불신임안과 의협 정책 방향 정상화를 위한 특별위원회(가칭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을 심의, 부결시켰다.

임총은 지난 12월초 박상준 경남 대의원이 제안에 81명의 대의원이 찬성하면서 성사됐다.

이날 임총에 참석한 총 204명의 대의원 중 122명이 '의협 회장 불신임'을 반대해 불신임안이 부결됐다. 82명의 대의원이 불신임안에 찬성했지만 136명의 가결 정족수(재적대의원 2/3 출석, 재석대의원 2/3 찬성)를 얻지는 못했다.

비대위 구성건 역시 총 202명의 대의원 중 140명이 반대에 표를 던져 부결됐다. 찬성 62명으로 가결 정족수(재적대의원 1/2 참석, 재석대의원 1/2 찬성) 101명을 넘지 못했다.

최대집 회장 등 의협 집행부는 회장 불신임안과 비대위 구성안 상정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고, 결국 대의원들이 집행부 손을 들어주면서 최대집 집행부는 일단 남은 임기에 대한 재신임을 받은 셈이 됐다.

최대집 회장은 "불신임안 상정은 저 자신의 부덕함이 가장 큰 이유로 무거운 마음으로 지난 임기 1년 8개월을 뒤돌아보고 있다"면서 "의료계의 중추인 대의원이 지혜를 모아 이번 임총을 전 회원의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는 계기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임총 제안자인 박상준 대의원은 "최대집 집행부가 보건복지부에 제안한 '더 뉴 건강보험안'이 문케어와 다를 바 없으며 적법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제안됐다"고 임총 제안 취지를 밝혔다.

비대위 구성안에 대한 대의원들의 판단은 회장 불신임안보다 부정적이었다. 회장 불신임안이 부결된 후 진행된 비대위 구성안 표결에서, 대의원들은 회장 불신임안 찬성표보다 20표가 적은 표를 던졌다.

불신임안이 부결된 만큼 비대위를 따로 구성해 집행부를 흔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대집 집행부는 두 안건 부결을 집행부에 대한 신임 때문이 아니라 집행부에 대한 엄중한 질책과 경고로 수용하고, 회무 개선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대의원회 역시 결의문 채택을 위해 집행부의 회무 개선과 의협 위상 제고를 위한 배전의 노력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