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피부건조증'...건조하고 찬 바람 불때 조심

2014년 기준 진료인원의 약 50%가 50대 이상 차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날씨가 건조해지는 가을·겨울철을 맞아 ‘피부건조증’에 대해 최근 5년간 심사 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심평원은 “피부건조증 월 평균 진료인원은 1년 중 10월부터 급격히 상승해 12월에는 34,506명으로 9월 13,529명 대비 2.5배 이상 증가했고, 전월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 또한 10월로 52.6%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가을·겨울의 건조한 날씨로 인해 진료인원이 증가하지만, 봄이 다가오면서 인원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피부건조증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연령층은 70대 이상 구간으로, 2014년 기준 약 4만명이 진료를 받아 전체 진료인원의 21.5%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50대 14.5%, 60대 12.8% 순으로,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진료인원은 연간 약 19만명 정도로 큰 변화는 없었지만, 총진료비는 2010년 약 41억원에서 2014년 약 47억원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6억원(15.2%)이 증가해 연평균 증가율은 3.6%를 보였다. 피부건조증은 피부가 건조해져 피부수분이 10% 이하로 떨어지는 질환으로, ▲건조한 날씨 ▲냉·난방기 ▲자외선 등의 외부적인 요인과 ▲유전 ▲아토피 피부염▲피부 노화 등의 내부적인 요인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예방·치료하기 위해서는 건조한 환경에 노출되기 전 보습크림 등을 사용해 피부의수분을 유지하고, 진단을 통해 연고를 처방받아야 한다. 심평원 문기찬 전문심사위원은 “피부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젖은 수건을 사용해 적정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습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레지오넬라 등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병원균이나 가습기에 사용되는 살균제(PHMG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의 유해성에 대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며, 피부에 자극을 주는 옷, 과도한 목욕 등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