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 제5차 포럼 16일 개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분야 규제 개선 및 산업 육성방안 논의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 제5차 포럼 16일 개최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이하 연합회)는 오는 16일 오전 10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과 함께 제5차 포럼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제5차 포럼은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산업 육성과 글로벌화'라는 주제로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회장 강경선)가 주관한다.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은 기존 치료법으로 완치가 어려운 희귀·난치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한다는 점에서 차세대 혁신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국가들은 세포와 유전자, 조직 등 생체재료를 이용하고, 별도의 안전관리 체계를 필요로 하는 특성에 따라 관련 법․제도를 신설 및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안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첨단재생바이오법)을 19년 8월 제정하고, 20년 8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에 이번 포럼에서는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 3주년을 맞아 첨단재생바이오 분야의 국내외 최신 동향을 살펴보고, 국내 산업육성 및 글로벌화를 위한 정책 및 규제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국내외 첨단재생의료 산업 현황(지씨셀 김호원 CTO) ▲꿈의 항암제, CAR-T 치료의 국내외 개발동향(큐로셀 김건수 대표이사) ▲첨단재생의료 환자 접근성과 산업발전(재생의료진흥재단 박소라 원장) 총 3개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재생의료진흥재단의 박소라 원장이 좌장을 맡는 패널 토론이 마련되며, 정부, 학계, 산업계 전문가 8명이 여기에 참여한다.


세부적인 프로그램과 일정은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 홈페이지(www.carm.or.kr) 및 연합회 소속 6개 단체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무료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