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국형 병원’ 등 의료 분야 ‘이란’ 진출

병원, 제약, 의료기기, 건보심사시스템 등 진출 협약


한-이란 보건의료협력 양해각서(MOU) 체결로 양국간 병원 건설, 제약·의료기기 협력 등 토대가 마련됐다.


양국은 2일 보건정책, 병원정보시스템(HIS), 병원 설계·건설, 제약·의료기기분야 협력, 대체 및 전통의학, 당뇨·감염병 연구 등 협력했다.


특히, 병원건립 6개, 제약 5개, 의료기기 2개, 건보시스템 2개, 협회 간 3개 등 총 18개 MOU 등을 체결했으며, 6개 대형병원 프로젝트를 한국기업에 배정, 수출입은행 금융을 사용하기로 약정했다.


진료문서 및 전자의무기록에 대한 심사평가, 건강보험서비스 개선 컨설팅, 건강보험서비스 관련 정보 통신 기술 개혁 의제 협의 MOU를 체결했다. 한국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이란 사회보장공단(ISSO : Iranian Social Security Organization) 및 이란 보건부와 각각 MOU 를 체결했다.


5개 제약회사에서 MOU 5개 체결, 2개 의료기기 기업에서 MOU 2개 체결했으며, 특히 원주테크노벨리는 이란 Fanavari사와 의료기기 복합단지 설립해 현지 의료기기 생산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이란 제약협회 간 MOU, 한-이란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과 이란 대표 의료기기 유통회사인 KMT 그룹과 이란의료기기협회 간 각각 MOU 등 총 3개의 MOU 체결로 민간 비즈니스 교류 활성화 기반 조성을 약속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6개 병원 건립 사업, 제약·의료기기 분야, 건보시스템 등의 협약체결이 본격화되면 향후 5년간 2조 3천억원 경제적 성과를 추정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