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방조제 녹용, 광록병 안전 여부 조사 필요”

경남서 사슴광우병 발생...사슴 피에서 인체 감염 가능


대한의사협회 한방특별위원회가 광록병 안전 여부에 대한 철저한 검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방역당국은 지난 24일 경남에서 사슴광우병(광록병)이 발생해, 106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발표했다.


한방특별위원회에 따르면, 광록병은 광우병과 마찬가지로 ‘변형 프리온 단백질’로 인해 사슴에서 발생하는 신경계 질환이다. 북미에서 발생한 것으로 시작으로 국내에서는 2001년 처음 광록병이 발병했다. 이후 2010년 19마리를 끝으로 발병 사례가 없었으나 올해 다시 발생한 것이다. 인간에게 전염된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미국 켄터키 주립대학의 감염질환 연구진은 2006년 1월 26일자 <사이언스>(Vol. 311. no. 5764)에 “만성 소모성질환(CWD)에 감염된 사슴의 고기를 먹으면 사람도 광우병에 전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광록병은 사슴의 침과 혈액을 통해 감염되기 때문에 광록병 사슴의 피가 섞인 녹용 등을 먹을 경우 사람이 감염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녹용은 광록병이 발생하는 곳인 사슴의 뇌 부위에서 자라는 뿔에서 채취된다.


이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는 광록병에 걸린 사슴은 동물용 사료나 사람들이 먹는 식품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아직 인간감염의 사례는 없다고 하나, 특이하게도 전 세계 녹용의 약 80%를 우리나라에서 소비하기에 만약 발생한다면 어떤 나라보다 위험함을 이는 2008년, 2012년 두 차례에 걸쳐 본 위원회는 지적한 바 있다.


한방특별위원회는 “한의사들은 식품으로 유통되는 국내산 녹용만 문제가 되고, 한약 조제시에는 광록병이 발병한 캐나다 등 북미산과 국내산 녹용을 사용하지 않기에 한의사들이 처방하는 녹용은 문제 없다고 한의협에서 발표하였지만 이를 믿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2006년에도 광록병 발병 캐나다 녹용은 수입되지 않기에 한의사들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MBC PD 수첩에서 이는 새빨간 거짓말임(광록병이 발병한 캐나다산의 80 %가 러시아산으로 속여서 수입되어 한의원에서 사용됨)을 밝힌 바 있고 2011년 7월 ‘농민 신문’에서는 국내산 녹용의 5 %가 한의원에 공급됨을 밝힌바 있다.


2010년 당시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에 따르면, 식약처는 녹용 분석을 통한 사슴의 서식지 확인이 실패해 사실상 원산지를 속여도 알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방특별위원회는 “지난 2008년, 2012년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경고한다”면서 “그동안 문제가 된 광록병 사례뿐만 아니라, 과거 사례에 비추어 한의사 조제 녹용도 광록병의 위험에서 결코 안심할 수 없으며, 이는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정부는 식품이든 한약재든 녹용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하여 결과를 국민에게 상세히 알려 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