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한방코드, 의학코드로 통합 개정안 반대

의협, "학문적 근거 부족 의·과학적 유사성이 없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여부에 이어 이번에는 한방분류코드 의학코드로 통합한다는 개정안을 놓고 수용할수 없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의협은 통계청 한국표준질병 사인분류 개정안 중 한의분류 통합정비안에 대해 한의병명(韓醫病名)의 영문 표제어를 'Disease Name of Oriental Medicine'에서 'Disease Name of Korean Medicine'으로 수정하는 것은 한의학이 현대의학과 혼용되어 혼란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또한 한의분류코드를 의학분류코드로 통합하고자 하는 것은 학문적 근거가 부족하고 기호의 의·과학적 유사성이 전혀 없으므로 개정안은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의학은 우리나라 전통의학으로 이원화된 의료체계에서 의사·한의사 각각의 면허로 존재하고 있는 개별적 영역이므로, 이를 표현하는 용어 또한 명확히 구분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약 한국표준질병 사인분류에서 한방코드를 명확한 개념으로 사용하지 않을 경우, 우리나라에만 존재하고 하고 있는 이원화된 의료체계의 특성이 변질되어 국제질병분류(ICD), 국제보건분류 결정기구(WHO-FIC), 유엔통계처(UNSD) 등 국제적 통계기호에서 한방코드가 현대의학코드로 오인되는 혼란 뿐 아니라 국제통계기호 분류 개념 및 질서에 혼선 또한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의학과 한의학은 이론체계를 달리하고 질병에 대한 접근, 진단기준이 상이한데 의학·한의학의 의료일원화 등 통합적 연구과정 없이 한방의 단어를 삭제하고 현대의학적 용어로 통일하는 것은, 의학과 한의학간 서로 다른 근원과 본질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의협은 한국표준질병 사인분류 개정안에서 한의분류 코드를 의학코드로 통합하고자 하는 학문적 근거가 부족할 뿐만 아니라, 통합하고자 하는 기호의 의·과학적 유사성이 없고 현대의학코드와 한방코드의 의·과학적 의미 또한 동일한 것이 아닌 바, 표준질병 사인분류 코드를 언어학적, 통계학적 의미로 분류·통합한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어 "한방 진단능력의 객관성 및 과학성의 미미함과 더불어 한의사가 현대의학 질병코드를 차용할 경우 진단오진 등 국민건강에 위해를 가할 위험성이 심각하게 우려될 뿐만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의료분야와 관련된 문제는 통계전문가들이 아닌 의료전문가들의 의견이 반영되야 한다"고 전했다. 의협은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대표적인 의료전문가들의 단체인 대한의사협회는 현대의학 코드와 한방코드를 인위적으로 통합하고자 하는 한국표준질병 사인분류의 개정을 반대하고, 한의분류 통합정비을 통계학적 분류로만 삭제, 통합할 것이 아니라 의학과 한의학의 본질성을 반영해 분류할 것을 정부에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댓글 0개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