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합병증 무서운 ‘당뇨병’, 40대부터 급격히 증가

건보공단, 분석 결과 발표...“올바른 식생활과 적절한 운동으로 예방”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제44회 보건의 날을 맞이해 2010년~2015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당뇨병(E10~E14)’을 주진단명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꾸준히 증가해 2010년 202만명에서 2015년 252만명으로 2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이 여성보다 진료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은 2010년 107만명에서 2015년 137만명으로 27.3% 증가, 여성은 2010년 95만명에서 2015년 115만명으로 2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비는 2010년 1조 4,000억원에서 2015년 1조 8,000억원으로 33.3% 증가했는데 이는 2015년 건강보험 진료비 57조 9천억원 중 약 3.2%를 차지했다.


2015년 기준 성별 ‘당뇨병’ 진료인원 분포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전체적으로 40대부터 환자수가 크게 증가하는데, 남성은 50대가 가장 높았으며, 여성은 60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남주영 교수는 40세이상 부터 크게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일반적으로 생체 나이 40세부터는 세포의 노화가 시작되고, 스트레스, 운동 부족, 음주, 흡연 등 좋지 않은 생활습관이 누적되고 신체적으로 나타나는 나이다. 다른 대사질환도 이 때 증가하기 시작하는 것과 유사한 현상이다. 또한, 연령이 증가할수록 혈당조절 장기들의 노화가 진행되어 당뇨병 환자도 늘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2015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당뇨병’으로 진료 받은 인원수가 남성은 70대가(19,608명) 가장 많았고, 80세이상(17,052명), 60대(16,000명) 순이었으며, 여성도 70대(19,505명)가 가장 많았고 80세이상(15,535명), 60대(12,880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9세 이하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여성보다 남성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 분포가 가장 많은 50~60대 연령의 지역별 인구 10만 명당 진료환자수를 남녀로 살펴보면, 남성은 전남이 13,819명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충남이 10,34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일산병원 남 교수는 40세 이전에 당뇨예방을 위한 관리법에 대해 “가족력이 있다면, 당뇨병 위험 인자인 비만이 생기지 않도록 바람직한 식생활과 적절한 운동으로 적정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도록 하며, 음주, 흡연과 같은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건강검진을 철저히 하여 조기진단과 예방 및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2015년 기준 252만 명 당뇨병환자의 합병증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당뇨병 환자의 5.8%인 14만 7,000명이 신장 합병증(당뇨병 신장병 등) 진료를 받았으며, 눈(망막병증, 백내장 등) 합병증은 35만 6,000명으로 14.2%를, 발이 저리고 통증이 동반되는 신경병증 동반 합병증은 33만 7,000명으로 당뇨병 환자의 13.4%가 진료를 받았다.


2015년 기준 252만 명 당뇨병환자의 주요 당뇨합병증 진료인원을 연령분포로 살펴보면, 신장 합병증, 눈 합병증, 신경병증 동반 진료환자수가 모두 70대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일산병원 남주영 교수는 합병증이 동반한 당뇨병의 경우 50대 이상의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당뇨병에서의 합병증은 고혈당에 오래 노출되어 생기는 것이므로, 당연히 연령이 증가하고 당뇨병의 유병기간이 길어질수록 많이 발생하게 되며, 젊은 시절의 옳지 못한 식습관과 스트레스 등이 쌓이면서 생활습관이 좋지 않았던 사람들에게서 점차적으로 운동부족 등이 더해지면서 고령층의 환자가 증가하는 요인으로 여겨 진다”고 설명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