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홍콩 인플루엔자 유행 조짐에 보건당국 긴장

입국자 검역 및 감시체계 점검, 홍콩보건당국과 정보공유


최근 홍콩에 계절 인플루엔자 유행으로 보건당국이 촉각을 곧두세우고 대비에 나서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양병국 본부장)는 홍콩 지역 여행자에게 감염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여행 후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가까운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것과 가급적 외출을 자제할 것 등을 권고했다.


아열대 지역에 속하는 홍콩은 겨울철 유행 이후에도 여름철에 계절 인플루엔자가 재유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2012년에도 금년과 같은 여름철 재유행이 있었다.

현재 홍콩에서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은 2013년에 확인된 스위스 유형으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일 수 있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다만 WHO가 예측한 바이러스와 실제 유행한 바이러스가 일치하지 않아 다소 예년에 비해 홍콩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난 절기보다 유행이 컸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이미 지난 겨울철에 홍콩과 동일한 유형의 계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유행하였으며, 유행주의보를 5월 21일 해제한 바 있고, 현재는 홍콩과 달리 여름철 유행은 없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먼저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공항만 시설 내 방송, 기내 방송, 리플렛 배포, SMS 등을 통해 적극 안내해 예방 홍보활동을 강화했다.

그리고 홍콩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 및 감염 증세가 있을 경우 유전자 검사(PCR)를 실시하는 한편 주의사항에 대한 안내문(양성판정 시 행동요령 등)을 제공하고,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들에 대해서는 조기 치료를 받을 것과 외출자제 등을 문자메세지로 권고할 예정이다.


또한 비유행시기에는 주간 단위 보고체계로 운영 중인 인플루엔자 표본 감시체계를 유행주의 단계에 준해 10일부터 일일 보고체계로 전환하고, 국제보건규칙(IHR)에 따른 국가지정연락관(NFP)을 통해 홍콩보건당국과 정보를 수시로 공유키로 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국내 유행시 초기 감기 증상자 모두에게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비축 중인 타미플루 등 치료제의 비상공급 체계 가동을 점검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홍콩 계절 인플루엔자의 국내 유입에 의한 유행방지를 위하여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중임을 밝히면서 “홍콩 여행시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인 발열, 기침, 인후통 등이 있을 경우 입국시 국립검역소에 신고하고,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외출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