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1일부터 DUR점검...노인주의 의약품 예방

심평원 "약물 오·남용 및 부작용 발생 위험을 줄일 것"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10월 1일부터 ‘노인주의 의약품’ 처방·조제에 대해 DUR(Drug Utilization Review)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DUR 점검은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 주의가 필요한 의약품을 의·약사가 처방·조제할 경우 노인주의 의약품 정보와 발생 가능한 부작용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약품 적정사용정보 등에 따라 20개 성분 의약품을 대상이다. 노인주의 의약품은 노인이 복용 시 ▲장기지속형 벤조다이아제핀 13개 성분 ▲삼환계 항우울제 7개 성분으로 소량부터 신중하게 투여해야하는 것이 권장되는 의약품이다. 노인은 복합 질병 등으로 부적절한 약물사용(다제복욕, 중복처방) 경향을 보여 신체·인지 기능 저하로 인한 약물 부작용 위험도가 높아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는 편이다. 현재 DUR 점검 서비스는 의약품 처방ㆍ조제 단계에서 ▲병용금기ㆍ특정 연령대 금기ㆍ임부금기 의약품 ▲안전성 관련 사용(급여)중지 의약품 ▲동일성분 중복 및 효능군 중복의약품 ▲용량ㆍ투여기간ㆍ분할 투여 등 주의 의약품에 대해 점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심평원 최명례 DUR관리실장은 “이번 ‘노인주의 의약품 DUR점검’을 통해 복합 질병, 신체ㆍ인지기능 저하 등으로 부적절한 약물 사용과 부작용 발생 위험이 상대적으로 크게 작용하는 노인에게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