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19일부터 ‘5가 혼합백신’ NIP 전격 도입

DTaP-IVP/Hib 접종횟수 최대 9회↓…유효성·안전성 이상무


질병관리본부가 오는 19일부터 ‘5가 혼합백신’을 국가예방접종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생후 2, 4, 6개월 영아의 국가예방접종 횟수가 최대 9회 줄어드는 등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4가 혼합백신에 비해 유효성·안전성도 떨어지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19일부터 국가예방접종에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감염병을 동시에 예방 가능한 5가 혼합백신(DTaP-IVP/Hib)을 도입하기로 했다. 5가 혼합백신 국가필수예방접종 도입은 수입에 의존하는 4가 혼합백신의 공급량 축소와 5가 혼합백신으로의 생산 전환 등의 추세를 감안, 지난해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유효성과 안전성을 검토한 후 결정됐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당시 “5가 혼합백신 접종이 기존 4가 혼합백신과 Hib 백신을 각각 접종한 경우와 비교해 유효성이 떨어지지 않고 안전성도 기존에 알려진 접종부위 통증, 발적, 발열 등 국소 및 전신 이상반응과 특별한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1년 4가 혼합백신(DTaP-IPV)이 국가예방접종 대상 백신으로 도입된 후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는데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생후 2, 4, 6개월 기초접종 시 6~9회 주사를 받아야 한다. 5가 혼합백신 도입으로 생후 2, 4, 6개월 영아가 당일 또는 다른 날 2~3회 접종을 받았던 것이 당일 1회(총 3회) 접종으로 가능해져 영아 및 영아 보호자의 접종 편의와 접종기관 방문 부담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예방접종관리과 공인식 과장은 “최근 4가 혼합백신과 IPV 백신 수급이 불안정해 한시적으로 예방접종 권고안을 마련해 지난 6월 1일부터 대국민 및 의료계에 안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장점이 많은 5가 혼합백신이 국가예방접종에 도입됨에 따라 일부 접종기관에서의 백신 부족상황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공 과장은 “의료계에서도 안정적인 백신 수급을 위해 예방접종을 처음 받는 영아에 대해서는 초회 접종 시 5가 혼합백신을 적극 사용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5가 혼합백신은 전국 보건소 및 약 1만여 개의 예방접종 업무 위탁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이 가능하며, 예방접종도우미 및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까운 위탁의료기관 현황을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