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2015년 1월, 모든 음식점 ‘금연’

위반시 흡연자 10만원, 업소 관리자 170만원 과태료 부과


2015년 1월 1일부로 면적에 관계없이 모든 음식점이 금연구역으로 설정된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국민건강증진 및 간접흡연 피해 예방을 위해 시행해오던 금연구역 대상이 2015년 1월 1일부터는 면적에 관계없이 모든 음식점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모든 음식점에서 흡연이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어 음식점 이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또한 커피전문점 같은 일부 음식점내 설치돼 운영되었던 ‘흡연석’도 특례기간이 금년 12월말로 종료됨에 따라, 업소 소유자·점유자 및 관리자는 내년부터는 영업장내 흡연석을 운영할 수 없으며, 업소 내 전면금연을 준수해야 한다.


만약 이를 어길 경우 17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변화되는 금연구역제도 조기정착을 위해 전국 지방자치 단체와 함께 12월 한달간을 집중 계도 및 홍보하는 한편, 기존 PC방, 호프집, 버스터미널 등 공중이용시설에 대한 흡연행위를 일제 단속한다.” 고 밝혔다.


또한 금연제도 조기정착을 위해 모든 음식점 금연 시행, 흡연석 기간 종료 등 업소 관계자 준수사항 홍보물을 제작하여 지자체 및 관련 협회를 통해 전국에 배포, 홍보하고, 내년 3월까지 계도와 단속을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복지부는 “금연 구역에서 전자담배가 금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관련 문의가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계도 및 홍보를 강화할 방침” 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