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365일·24시간 ‘소아전문응급센터’ 9개 선정

“소아응급환자 위한 시설·인력 확보, 성인응급실과 별도 운영”

보건복지부가 소아응급환자가 365일 24시간 전문적인 응급진료를 받을 수 있는 소아전문응급센터 9개소를 선정해, 필요한 시설과 인력을 확보한 후 내년 하반기부터 운영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소아전문응급센터에는 성인 응급실과 별도로 소아 전담응급실이 운영되며, 소아를 위한 연령별 의료장비를 갖추고 소아응급 전담의사가 상주해 진료하게 된다. 불시에 발생하는 소아응급환자를 위한 중환자실·입원실 예비병상, 홍역환자 등을 위한 음압격리병상도 운용된다.

[사진 : 소아전문응급센터 지정 병원 명당 등]

소아응급 전담의사는 소아과 및 응급의학과의 전문의와 3년차 이상의 레지던트로 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소아환자는 전체 응급실 환자 중 1/3로 그 비중이 높으며, 연령에 따라 증상이 다르고 사용 장비가 바뀌는 등 성인과 다른 의학적 특수성이 있어 전문화된 진료체계가 필요하다.


중증외상환자, 감염병 환자 등과 같은 공간에서 진료할 때 심리적 불안감과 감염 등의 위험이 존재하기에, 소아전문응급센터는 성인 응급실과 분리된 별도 시설로 운영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소아응급환자 전문진료체계의 안정적인 운영과 시설·장비·인력 확충을 위해 지난해 말 소아전문응급센터를 법제화하고, 올 7월 참여기관을 공모했다. 이번 공모에서 9개 기관이 소아전문응급센터로 선정됐으며, 시설공사와 인력확충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소아전문응급센터로 운영될 예정이다.


소아전문응급센터로 선정되지 않은 기존 소아응급실 3개소를 포함하면 총 12개 기관이 소아응급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소아전문응급센터 법정 시설·장비·인력 기준은 소아환자 응급실은 중증구역 2병상, 일반구역 5병상, 음압격리병상 1병상 등 8병상을 별로로 운영한다. 소아응급중환자실 2병상, 소아응급입원실이 6병상이다.


소아응급환자를 위해 소아응급 전문의 2인 및 3년차 이상 레지던트 2인 이 간호사 10인 이상이 근무하며, 내원환자 1만 5000명 초과 시 1만명당 전문의 1인, 간호사 6인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야간·휴일 소아환자의 의료이용 불편을 경감하기 위해, 소아전문응급센터와 달빛 어린이병원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경증환자는 기존에 지정·운영해오던 달빛어린이병원을, 중등도 이상 환자는 소아전문응급센터를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달빛어린이병원에서 1차 진료를 받은 응급도 높은 소아환자가 신속하게 이송되고 진료 받을 수 있도록, 달빛 어린이병원과 소아전문응급센터 사이에 Hot-Line과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