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성철 의학전문기자

GC녹십자, 국내 중증 수두 발병률 92% 감소

GC녹십자(대표 허은철)의 데이터사이언스팀이 24일부터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국제약물역학학술대회(ICPE 2022)에 제출한 국내 수두 발병률 연구 결과가 우수 포스터(Spotlight poster)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를 이용해 10년간 중증 수두 발병률 추이를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국내 소아에서 합병증을 동반한 수두의 발병률이 2010년 10만 명당 137명에서 2020년 10만 명당 11명으로 유의하게(9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합병증을 동반한 수두 사례의 발생률은 △0~4세에서 96% △5~9세 92% △10~19세 어린이에서 77~78%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분류별로 보면 ‘수두 폐렴(98%)’이 가장 많았고, ‘기타 합병증(92%)’, ‘뇌수막염(73%)’, ‘뇌염, 척수염 및 뇌척수염(71%)’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는 2005년부터 수두백신을 NIP에 포함해 12~15개월 사이의 모든 영유아에게 무료로 지원하고 있어, 이로 인한 수두 예방이 잘 관리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최봉규 GC녹십자 데이터사이언스 팀장은 “NIP 수두백신 도입 이후 국제질병분류체계를 이용해 합병증을 포함한 수두 발병률 추이를 연구한 결과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며 “NIP 도입 이후 수두 발병률 감소는 국내 수두백신 효능을 간접적으로 입증하는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세계에서 두 번째,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한 수두백신 ‘수두박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배리셀라주’를 2020년에 출시한 바 있다. GC녹십자는 국내 수두백신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배리셀라주의 국제 조달시장 진입을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사전 적격성평가(PQ·Pre-Qualification) 인증이 가시화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greencross.com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