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PA제도 현상은 단연코 낮은 보험수가 때문”

‘전의총, 해당 학술이사 경질 요구’...‘의협, 현직 외과의사로서 답답함 토로’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학술이사의 발언이 의료계에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은 3월 30일 서울대 의과대학에서 개최한 ‘제2회 외과의료 미래전략포럼’에서 의협 신응진 학술이사의 PA제도 합법화 관련 발표 내용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전의총 성명서에 따르면, 신응진 이사는 “PA (Physician Assistant) 제도를 의협이나 대한전공의협의회에서 반대하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흐름이고, PA의 정착 없는 외과는 이점이 없다고 보며, 의료계에서는 PA가 향후 의료영역을 침범할 것이라 우려하고 있지만 외과가 제대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PA와 협력 파트너 관계로 갈 수밖에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전의총은 전공의 지원이 감소하는 이유는 힘든 수련을 마친 이후에도 전공과를 살려 사회에 진출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그 원인은 단연코 낮은 보험수가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문적 교육을 받지 않은 채 단지 피상적인 반복업무에 익숙해진 PA 선호로 인해 정작 전공의들이 제대로 된 수련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개선할 생각은 하지 않고, 오로지 교수들의 편의와 소속 재단의 이익만을 위해 부실한 수련환경 개선과 수가현실화의 정당한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전의총은 “추무진 회장이 당장 신응진 학술이사를 경질하고 지체 없이 대회원 사과를 할 것을 촉구한다”며, “학술이사를 경질하지 않는 경우 전의총은 추 회장을 의료개혁에 역행하는 병협의 주구로 간주하고 퇴진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다” 고 단호한 입장을 전달했다.

한편, 의협에서는 언론을 통해 PA 제도에 대한 의협의 공식 입장은 ‘반대’ 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신응진 이사는 작년 제2차 의정합의에서 의협 요구로 관철된 '의사보조인력(PA)양성화 추진 중단' 아젠다는 아직도 유효하다며, 협회는 의정합의 이후 지금까지 단 한 번도 PA제도와 관련해 어떠한 논의도 진행한 적 없을 밝혔다.

아울러 신 이사는 “의사의 직능을 보호하고 의권을 수호하는 것이 협회 정책이며, 개인적 발언이 확대 해석되지 않기를 바란다” 는 입장을 전달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