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PPD 시약 부족...의료기관 "구하기 힘들다"

질병관리본부 "10월 초 40만명 분량 수입할 예정"


결핵 발병으로 위기감이 높은 가운데 일선 의료기관에서 PPD 시약 부족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민간의료기관에서 잠복결핵감염 여부를 진단하기 위한 PPD 시약이 부족한 상황이지만, 10월 초에 40만명 분량을 수입해 수급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10월 중순경에 20만명 분량을 추가 수입해, 10월 중 총 60만명분이 수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그간 수급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5월에 제조사인 덴마크 SSI사에 직접 방문해 긴급공급을 요청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초 민간과 공공에 15만명분이 공급됐고, 민간에서 PPD시약이 부족하게 된 것은 보건소에서 결핵 역학조사가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사업량 증가로 PPD시약의 수요가 증가하게 되었고, 제조사 사정으로 인해 공급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면역력이 취약한 5세 이상의 경우는 PPD 시약의 대체제로 혈액검사(인터페론감마 분비검사(IGRA, Interferon-Gamma Releasing Assay)) 시행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 본부는 "산후조리원 종사자의 경우 잠복결핵감염 진단을 위해 PPD 시약이 아닌 혈액검사(인터페론감마 분비검사(IGRA, Interferon-Gamma Releasing Assay))로 잠복결핵감염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