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강직성 척추염, 남성 30대가 가장 많다

매년 강직성 척추염 환자는 증가추세, 총진료비와 공단부담금도 같이 늘어나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은 강직성 척추염으로 인한 산정특례자의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해 발표했다.

강직성 척추염 진료인원은 2010년 1만 5,613명에서 2014년 2만 4,137명으로 연평균 11.5% 증가했고, 남성은 2010년 1만 2,686명에서 2014년 1만 9,053명으로 연평균 10.7%, 여성은 같은 기간 동안 연평균 14.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단은 2014년 기준으로 인구 10만 명당 48명이 진료를 받았고, 성별로는 남성이 75명, 여성이 20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3.71배 많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연령별로는 30대가 인구 10만 명당 94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40대(69명), 20대(61명) 순서로 나타났고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 모두 30대에서 인구 10만 명당 각각 147명, 38명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찬희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 진료환자가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발병 자체가 증가할 수도 있으나, 그보다는 생소했던 질환이 홍보, 교육을 통해 널리 알려지면서, 증상을 가진 환자의 내원율이 상승하는 것과 연관될 것으로 생각된다” 고 전했다. 또한, 남성과 여성 모두 30대에서 강직성 척추염 진료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서는 “강직성 척추염의 주 특징인 염증성 등통증은 40세 이하에 발생한 등통증이 주요 특성으로, 실제 젊은 나이에서 호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젊은 나이에 호발하는 것에 대한 뚜렷한 원인은 아직 알려져 있지 않다.”고 말했다. 공단은 "2010년 부터 2014년 강직성 척추염으로 인한 연령대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남성·여성 모두 80세 이상에서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 연평균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강직성척추염으로 인한 총진료비는 연평균 14.9%, 공단부담금은 15% 증가했다. 특히, 진료형태별로 보면, 외래 총 진료비와 공단부담금의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 증가율은 17%로 가장 높았다. 강직성 척추염으로 인한 총진료비와 공단부담금은 외래에서 가장 많고 그 다음은 약국, 입원이었다. 이찬희 교수는 인구 10만 명당 강직성 척추염 환자의 증가율이 70대 이상에서 높은 이유에 대해 “노인들의 경우 젊었을 때의 하부 요통을 병적인 것이 아닌 일반적인 통증으로 오인하고 진료를 받지 않아 정확한 진단을 받지 못한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 강직성 척추염에 대해 일반인 및 의사에 대한 교육 홍보가 활발히 이루어지면서 진단이 늘어나게 된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노인들의 경우 이미 진행된 상태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아 x-ray상 강직성 척추염이 뚜렷해진 상태에서 내원하기 때문에 명확한 진단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