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건국대학교 충주병원, 중부권 첫 번째 장애친화 산부인과 개소

대전세종충청권에 여성장애인을 위한 장애친화 산부인과 운영 원스톱 산부인과 서비스 제공으로 여성장애인 의료접근성 향상 기대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1월 8일(수)부터 건국대학교 충주병원(병원장 고순영)에서 장애친화 산부인과 운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충청권역에 처음 운영을 개시하는 것으로 지역사회 여성장애인에게 맞춤형 임신출산과 산부인과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원 사업은 여성장애인이 임신·출산·여성질환 진료와 건강관리 및 상담서비스 등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장비인력을 갖추고 이동과 의사소통 등의 편의를 제공한다. 또한 의료진을 대상으로 장애인 건강권 등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여 장애인 이해도를 높인다.


현재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을 포함하여 서울대학교병원, 울산대학교병원, 전남대학교병원 등 전국에 7개소가 운영 중이며, 차의과대학교 구미차병원, 이화여자대학교 목동병원, 성애병원도 순차적으로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정연 복지부 장애인건강과장은 "건국대학교 충주병원 장애친화 산부인과 개소로 충청권 여성장애인이 편안하게 산부인과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하며, "장애친화 산부인과를 지속 확대하여 많은 여성장애인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