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경기도의사회, 신경림의원 약사법 개정 반대

"앞으로 의약품 재분류, 의약분업 재평가 위해 약무위원회 구성 필요"


경기도의사회는 전문성이 없는 신경림 의원의 약사법 개정안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신경림 의원의 약사법 개정안 내용을 보면 의약품 성분이 노인, 소아, 임부 등 특정집단의 안전에 미치는 효과를 조사·연구하고, 그 결과를 반영하여 정기적으로 의약품 처방 및 조제의 기준을 마련·홍보하도록 하고, 관련 실태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도록 함으로써, 약화사고를 방지함으로써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 이유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의사회는 일부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신설 개정안에는 처방과 조제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하고 과잉입법의 논란이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의사회 강태경 대외협력이사는 "이미 약사법 시행령 제13조 의 중앙약사심의원회에서 의약품 등의 안정성·유효성에 대한 조사·연구 및 평가에 관한 사항, 의약품의 기준에 대한 사항, 의약품 피해 구제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전문성을 가지는 중앙약사심의의원회의 심의기능과 중복된다"고 덧붙였다.

강태경 이사는 "또한 비용추계에 대한 미 첨부 사유서에는 연 2~3억 원의 재정소요예산을 추정하나 추가적인 예산 증액도 예상된다. 이런 중요 사업을 전문성도 결여되고 구체성도 결여된 채 추후 총리령으로 필요 사항을 정한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의사회는 본 법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의약품 관리의 일관성을 기하고 전문성을 강화하고 담보해야 한다는 점에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심의’ 기능을 강화할 것을 주문하고 예산 낭비가 예상되는 ‘약사법 신설 개정안 제52조의2(특정집단에 대한 주의성분의 조사연구 등)’를 폐기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별도로 "약사(藥事)에 관한 전문책임단체로서 대한의사협회는 책임감을 갖고 약무(藥務)에 대한 종합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또한 DUR 평가, 의약품 재분류, 의약분업 재평가등을 위해 의협회내 의무이사와 중앙 약심 위원등으로 구성된 약무위원회를 구성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