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경기도 보건의료계 협약식 개최

경기도의사회, "메르스 극복에 앞장서 온힘을 다해 막을 것을 다짐한다"


경기도권 보건의료계가 협약식을 개최해 앞으로 지역사회 메르스 퇴치에 앞장설 것을 표명했다. 경기도의사회는 21일 경기도청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의 퇴치를 위해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하고 앞으로 발병 가능한 미지의 신종 감염병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의료 전문가적 역할을 개진하기로 했다. 현병기 회장은 “국가적 재난으로 다가온 메르스를 경기도 내 1만 8천여 의사들의 대표인 경기도의사회가 앞장서 노력하여 반드시 극복해내겠다”고 역설했다. 그리고 동시에 메르스와 싸워 이길수 있다는 취지의 'BEAT MERS' 운동을 제안해 메르스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는 신념을 전했다. 경기도의사회는 소속 병의원을 중심으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의심환자 발견 시 경기도가 지정한 41개소의 외래 거점병원을 안내하기로 했다. 또한 의사의 전문성과 의료생명윤리를 바탕으로 도민에게 의학지식의 홍보와 확진환자 치료 및 병·의원을 중심으로 의심환자 발견 시 외래 거점병원 안내 등 지역사회 메르스 전파 방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의사회 김지훈 총무이사는 "전 국민이 메르스로 인한 불안을 넘어서 공포를 느끼고 있고 이에 경기도의사회는 책임을 다해 경기도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의료위원회와 함께 메르스를 종식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함웅 경기도병원회장 ▲함삼균 경기도약사회장 ▲조경숙 경기도간호사회 회장 및 경기도내 보건의료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해 의료진, 환자와 격리자, 그리고 일반 국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