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립암센터·WHO 암 주제 워크숍 공동진행

"해외 암 관리 담당자 및 국내외 암 등록 강사들 참여"


국립암센터는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처(이하 WHO)와 공동으로 9일부터 12일까지 '암 관리 리더십과 역량강화'란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해 국내 암 전문 의료기관으로서 국내·외 많은 정보를 교류하게 될것으로 보인다. 워크숍은 캄보디아, 피지, 라오스, 필리핀, 몽골리아, 베트남 등 9개 국가의 암 관리사업 관련 담당자 30여명이 참석하고 국내외 암 관리 및 암 등록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강사진이 암 관리사업 기획 및 모니터링 전반에 대한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립암센터는 과거 2005년 9월 '세계보건기구 암등록·예방 및 조기검진 협력센터' 로 지정된 이후 2006년 '분자종양역학 국제교육훈련과정', 2008년 '암등록과 암역학의 적용', 2010년 '비전염성 질병 관리', 2012, 2014년 '만성질환의 감시체계와 모니터링', 2013년 '암 관리 리더십과 역량강화'라는 다양한 주제들로 국제교육훈련과정들을 성공리에 마친적이 있다. WHO 산하에는 서태평양을 비롯해 아메리카, 유럽, 중동,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6개 지역본부가 있고 한국은 중국·일본 등 37개국과 함께 서태평양지역사무처(WPRO)에 속해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암 분야의 협력센터는 영국, 한국, 인도, 이란, 요르단, 중국 총 6개 국가에 있다. 국립암센터 관계자는 "워크숍을 통해 우리나라 암 관리 사업 모델을 소개하고, 서태평양지역 각국의 암관리사업 현황과 경험을 공유하게 될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