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민생명기요틴, 끝까지 저항하겠다”

경기도의사회, “결국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게될 것”


대한의사협회, 서울시의사회는 물론 경기도의사회에서도 ‘국민생명기요틴’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천명했다.


22일 경기도의사회는 성명서를 통해 의료규제기요틴을 국민생명기요틴이라 명명하며 이같은 정책이 시행되지 못하도록 단호하고 끈질기게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의사회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유지되어야 할 보건의료시스템과 의료공공성이 대기업과 자본의 이익추구 원칙에 의해 무너질 것을 우려했다.


또한 환자의 질병을 치료하는데 있어서는 세밀하고도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보건의료 전문가인 의사들의 의견은 전혀 수렴하거나 귀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의사회 조인성 회장은 “무자격자나 의료의 본질적 부분과 영역이 다른 한의사들에게 국민의 생명을 단두대로 내몰 준비를 하고 있다” 며, “경제 규제라는 빈대 몇 마리 잡겠다고 대한민국 보건의료체계라는 집 한 채를 국민생명과 함께 다 태워버리는 것이다” 라고 비판했다.


그리고 조인성 회장은 “국민생명 기요틴에 대해 국민건강을 책임지는 주체로써 흔들림없이 끈질기게 저항할 것이며 생각을 함께하는 모든 단체와 연대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이러한 정당한 요구를 외면할 경우, 결국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을 것이며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 고 경고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