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민을 위한 바른 의료 정착 시키겠다"

의협 추무진 회장..선진국형 거버넌스 원년 강조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추무진 회장은 2016년 신년사를 통해 보건의료제도의 근본적인 개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추무진 회장은 "의협은 국민의 건강과 환자의 안전에 대해 전문가로서 소통의 노력을 기울일 때 국민의 존경과 신뢰를 받을 수 있으며, 전문가의 의견에 따른 ‘바른 의료제도’가 정착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2016년을 보건의료제도 거버넌스를 바꾸는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의료 문제에 있어서 전문가가 중심이 되는 논의구조로 탈바꿈 하는 근본적인 개혁 작업이 될 것"이라며 "메르스 사태에서 드러났듯이 기존 관료 중심의 의사결정 시스템은 한계에 봉착했다"고 했다.

특히 위기상황에서 전문성에 기초한 리더십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지만, 보건의료 전반에 걸쳐서 정부와 의료계가 함께 고민하고 대안을 찾아나가는 선진국형 거버넌스를 만들어나겠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국가방역체계, 수가결정구조의 개선 또한 중요한 과제이고, 아울러 의료전달체계의 개편, 진찰료 개선, 노인정액제 개선 등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앞으로의 개선과제를 짚었다.

추 회장은 "2015년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등 무자격자의 불법 의료행위를 막아내기 위해 회원님들께서 강력한 뜻을 모아주셨고 15년만의 차등수가제 폐지, 전공의특별법 통과는 회원님들의 의지가 결집된 쾌거였다"고 평했다.


끝으로 "지난 한 해 메르스는 최대 화제어로 선정될 정도로 우리사회에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고, 그 와중에 우리 회원님들께서 보여주신 목숨을 아끼지 않는 헌신과 침착한 대응에 온 국민이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