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김영후 교수, 고관절학회 최우수 학술상

이화의료원이 운영하는 서울특별시 서남병원 인공관절센터 김영후 교수가 대한고관절학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뼈의 손상이 극심한 140명의 고관절에 다른 사람 뼈를 이식해 손실된 뼈를 보강한 후 무시멘트 인공고관절을 사용해 재수술을 시행했고 이후 약 16.1년간 관찰한 결과 91%의 환자가 무리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서남병원은 “뼈 손상이 심한 인공고관절 재수술의 치료 성과를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업적을 높이 평가 받았다”고 말했다.

최우수 학술상은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논문들 중 최우수 논문 1편에만 수여하는 최고의 상이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