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다나의원 C형간염 감염자 97명 확인"

질본, 중간 조사결과..."유전자형 감염자 51명, 모두 수액주사 맞아"


지난해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으로 인한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를 발생시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확인된 C형간염 환자가 26일 현재 9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월 1일 기준으로 다나의원을 방문한 총 2266명 중 1672명에 대해 C형간염 감염 여부 등에 대한 검사를 시행할 결과, 총 97명이 C형간염 항체 양성자로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감염자 97명 중 치료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1a 유전자형 감염자도 51명이나 됐는데, 이들 모두는 다나의원에서 수액 주사를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소의 감염 여부 확인 과정에서 일부 환자가 B형간염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 방역 당국이 유전자형 검사 등 정밀 분석에 나섰다.


항체 양성자는 과거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현재 감염 중인 환자를 의미하며, 유전자 양성자는 현재 감염 중인 환자를 의미한다.


한편, 역학조사 과정에서 수집한 환경검체 중 다나의원에서 자체 조제한 피하주사제, 다이어트제 등 혼합주사액 4건에서 유전자 1a형이 확인됐다.


C형간염 외에 다른 혈액 매개 감염병 여부도 확인한 결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1483명 중 매독 양성자 2명, B형간염 표면 항원 양성 판정자 44명도 확인됐다.


B형간염 표면 항원은 간염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대표적 방법이다. 총 감염자 44명 중 치료가 필요한 RNA 양성 28명에 대해서는 현재 유전자형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다나의원을 방문하고도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230명에 대해 검사 독려 중이며, 항체 형성 기간(3개월)을 고려해 작년 8~11월 사이 내원자 중 음성반응이 나온 115명에 대한 재검사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