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다언어 의약품 안전사용법 안내 책자 발간

식약처, "총 5개 언어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의약품 사용법 기재"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제 8회 세계인의 날을 맞아 다문화 가족이나 외국인 등에게 안전하고 올바른 의약품 사용법을 안내하기 위해 '알고 싶은 약 이야기' 다언어 책자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의약품 안전사용 관련 내용을 영어·중국어·베트남어·러시아어·캄보디아어 등 5개 언어와 한글로 각각 기재해 다문화 가족이 내용에 대해 궁금한 경우 주변의 한국인에게 쉽게 물어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주요 내용은 ▲엽산제 ▲관장제 ▲소화제 ▲소염진통제 ▲간기능 개선제 ▲안구건조증 치료제 ▲결막염 치료제 ▲각막염 치료제 ▲시력감퇴 개선제 총 9개 의약품에 대한 원인과 증상 등에 대한 상세 설명과 치료에 사용하는 의약품에 대한 안전사용법 등이다.

대상 질환과 의약품은 결혼이주여성 등이 국내에서 생활하면서 많이 사용하거나 궁금해하는 것을 사전에 조사하여 선별해 정했다


식약처는 이번 '알고 싶은 약 이야기'를 통해 다문화 가족이 좀 더 쉽고 안전하게 의약품을 사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문화 도서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며, 자세한 내용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홈페이지 www.nifds.go.kr - 정보마당 - 생활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는 "2011년부터 해열진통제, 소화제 등 의약품에 대한 다양한 안전사용 정보를 매년 여러 언어로 발간해 오고 있고, 언어장벽과 문화 차이로 어려움이 있는 다문화가정이나 외국인 등을 위해 맞춤형 안전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