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유성철 의학전문기자

담즙산 결합수지 생산 중단과 임신 여성의 고민

이상학교수
연세의대 심장내과 이상학 교수

검진에서 콜레스테롤이 높게 나오면 (고지혈증) 당사자는 흔히 놀라서 병원을 찾는다.


부담 없이 처방 받아 쓸 수 있는 고지혈증약(스타틴)이 30여 년 전부터 나와 있고, 가격도 싼 편이라 고지혈증인 사람들은 이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하지는 않는다.


스타틴이 제일 우선적으로 쓰이는 약이지만 콜레스테롤이 너무 높거나 스타틴으로 충분이 안 떨어질 때는 몇 가지 다른 약을 쓰기도 한다. 이중에 하나가 담즙산 결합수지다.


이 약제는 장으로 배설되는 콜레스테롤을 싣고 있는 담즙과 결합해서 재흡수를 줄이고, 결과적으로 핏속의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춘다.


약을 쉽게 먹을 수 있는 일반인과 달리 임신한 여성은 피해야 하는 약이 많다.


고혈압약, 심장약 중에도 그런 약이 있다. 고지혈증도 마찬가지인데, 임신부에서 안전성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없어서 스타틴은 보통 쓰지 않는다.


콜레스테롤이 많이 올라간 임신부는 그래서 고민이다.


세계 의학계에서는 임신부에서 제일 적합한 고지혈증약으로 담즙산 결합수지 복용을 권하며, 마음 편히 쓸 수 있는 유일한 약이라고 할 수 있다.


약제가 장에서 작용하고 혈액 내에 들어오지 않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몇 달 전까지 고지혈증약을 꼭 써야 하는 임신부가 있으면 이 약을 처방해 왔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국내에서 이 약이 안 나오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임신부도 콜레스테롤 조절이 필요할 때가 있고, 특히 타고난 고콜레스테롤혈증 중에 아주 심한 경우에 더 그렇다.


이런 사람은 국내 500명당 1명 정도로 추산되는데, 국내 20~40세 가임기 여성이 620만 명 정도이고, 심한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 비율을 1/500로 계산하면, 가임기 여성 중에 어림잡아 12,000명이 아주 심한 고콜레스테롤혈증이다.


12,000명 중 임신한 여성은 지금 국내에서 쓸 수 있는 고지혈증약이 없다는 뜻이다.


출산율이 낮다 못해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는 시대가 되었는데, 임신하고 싶어도 약 하나가 없어서 스트레스가 되고 아기 갖기를 꺼리게 되는 것은 문제다.


이 약제가 퇴장방지의약품으로 지정되고 계속 쓸 수 있게 되기를 정부 당국에 바란다.

댓글 0개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