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23일 B.I 선포식 개최

서울형 디지털 헬스케어의 방향과 서비스 혁신 사례 특강 진행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이 ‘2020년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 워크숍 및 B.I.선포식’을 개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을 고려해 행사는 23일(수) 오후 1시~4시 30분까지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유튜브 채널 ‘대사증후군 오락프로젝트’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


행사에는 서울시,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및 운영위원, 보건소장, 사업 담당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에 관심이 있는 학계를 비롯한 관련 전문가 등 관심 있는 모든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 공개 방식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개회사 및 환영사를 시작으로 1부~3부로 진행된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이 나가야 할 방향성과 함께 미래 대응 전략들을 짚어본다.

1부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 B.I. 선포식’에서는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이 지니는 공공 보건 브랜드의 가치 및 캐릭터 소개와 함께 이를 활용해 수립된 홍보 계획이 발표된다. B.I.는 ‘대사증후군 오락프로젝트-스스로 지키는 건강신호’의 슬로건과 함께 오락프로젝트를 통해 일상 속에서 예방-관리-치료하는 대사증후군을 뜻한다.


2부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 워크숍’에서는 코로나19로 앞당겨진 ‘언택트 사회’에서의 패러다임 변화로 데이터 가치 중심 인공지능을 통해 연결할 수 있는 정보를 사업 참여자들에게 제공하는 방안을 고민한다. 사업 참여자가 개개인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무분별한 콘텐츠들로부터 보호받도록 하기 위해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 활용과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혁신 사례에 대한 특강도 진행된다.

3부 ‘대사증후군관리사업 유공표창 및 우수사례 발표’에서는 중구보건소, 금천구보건소, 강동구보건소 3개 보건소가 서울시의 공적 표창을 받는다. 이 보건소들은 시민들의 자가 건강 관리 지원을 위해 비대면 서비스를 자치구 환경에 맞도록 개발한 곳들이며, 그 운영 사례도 이날 발표할 예정이다.


임도선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장은 “그간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의 건강 관리는 서울시와 오락하자의 슬로건으로 다양한 활동들(소그룹 자조모임, 플래시몹, 캠페인, 이벤트 등)을 통해 오락 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했다”며 “지금까지는 다 함께 모여 건강 관리의 동기를 부여하고자 여러 활동을 집중적으로 수행했다. 이번에는 혼자 있을 때도 주도적으로 건강을 관리하는 문화를 형성해 건강 관리 영역이 더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해서 서울시와 함께 즐겁게 건강을 관리하되 ‘스스로 지키는 건강’, ‘치료보다 예방’의 개념을 포괄할 수 있도록 B.I.와 그에 따른 캐릭터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활용해 서울시민 누구나 자가 건강 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과 동기 부여를 강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과 여러 홍보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