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대책본부, "메르스 확진자 15일까지 150명"

"확진자 대부분 고연령...의료종사자 보다 입원환자·가족·방문객 더 많아"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5일 메르스 확진자는 총 150명이고 이 중 120명이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메르스 확진자는 ▲5월 27일 14번 확진자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체류한 사례 ▲8일 123번 확진자와 동일한 의원급 의료기관에 체류한 사례 ▲3일 36번 확진자에게 건양대병원에서 CPR을 시행한 의료진 ▲ 5월 22일에서 28일 사이에 16번 확진자와 대청병원 동일 병동에 입원한 사례 ▲6일 76번 확진자와 건국대병원 동일 병실에 체류한 사례까지 총 5명이다


기존 확진자 중 ▲8번 여자 46세 ▲27번 남자 55세 ▲33번 남자 47세 ▲41번 여자 70세 확진자 등 4명이 14일 퇴원해 퇴원자는 총 14명으로 증가했다.


이들은 항생제 및 항바이러스제 투여, 대증요법 등을 통한 치료를 받아 왔고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호전되어 2차례 메르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완치 판정을 받았다.

기존 확진자 중 ▲28번 남자 58세 당뇨 ▲81번 남자 61세 확진자 등 2명이 14일 사망해 사망자는 총 16명으로 집계됐다.


대책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진자들을 감염유형별로 나눴을때 병원을 내원한 환자가 70명으로 47%, 환자 가족 또는 방문객이 54명으로 36%, 의사·간호사를 포함한 병원 관련 종사자가 26명으로 17%라고 말했다.

한편, 15일까지 격리 대상자는 총 5,216명으로 전일대비 360명 증가했고 격리해제는 총 3,122명으로 전일 대비 649명 증가했다.

지금까지 확진자들을 살펴보면 성별로는 남성 91명으로 61%이고 여성은 59명으로 39%를 차지했고 연령대는 50대가 3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가 29명으로 19%, 40대가 28명으로 19%를 차지해 대부분 40~60대가 많았다.

확진자의 감염경로 유형으로는 병원을 내원한 환자가 70명으로 47%, 환자 가족 또는 방문객이 54명으로 36%, 의사·간호사를 포함한 병원 관련 종사자가 26명으로 17%를 나타내 입원특성상 다인실에 밀집되어있는 환자 또는 입원환자 가족이나 병문안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대책본부는 끝으로 사망자 특성에 대해 남성은 11명으로 69%, 여성 5명으로 31%였고, 사망자 역시 70대 7명, 60대 5명, 80대 2명, 50대 2명으로 고연령대의 확진자들이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저질환이 있는 사망자는 16명 중 만성 호흡기질환, 암, 심뇌혈관질환 등 14명으로 집계됐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