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7기 집행부 공식 출범

9월 16일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6기 이임식 및 제27기 취임식 성료 박 단 회장, "대전협의 존재 목적은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및 권익 보호"

대한전공의협의회 (이하 대전협) 제27기 집행부가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지난 16일 대한의사협회관 대강당에서 제26기 이임식 및 제27기 취임식을 개최하고, 신임 집행부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박 단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대전협의 존재 목적은 전공의의 수련 환경 개선 및 권익 보호이다. 지난 집행부는 36시간 연속 근무 제도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고 그 결과 관련 법안이 국회에 발의되었다.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것이며, 근로 시간 외에도 교육, 임금, 법적 보호 등 전공의 선생님들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올해는 필수 의료, 전공의 수련 체계 개편, 진료 지원 인력, 의대 정원 등 여러 현안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논의되고 있어 어려움이 크지만, 올바른 의료 환경을 이루기 위해 전공의 선생님들 및 관계 부처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하였다.


강민구 전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임기 중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 주신 여러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 주 88시간, 36시간 연속근무로 대표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주요 의제로 만들기 위하여 정부, 국회, 언론, 의료계, 시민사회 등과 활발하게 소통하며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또 "의료현안 협의체를 통하여 전공의 수련 및 근무환경 개선 원칙에 대해 합의하였으며 국회와의 분명한 공감대를 형성하였지만 최종적인 국회 통과를 위한 지속적인 정책 제안이 필요하다."고 말하였다.


또한 이 날 행사에는 여러 의료계 인사들이 참석하여 축사를 전했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대신하여 참석한 서정성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는 "지난 1년간 필수보건의료의 붕괴를 막기 위해 노력했으며, 특히 의료현안협의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한 강민구 전 회장에게 14만 의사를 대표하여 감사 인사를 드린다. 이번에 당선된 박 단 회장에게 36시간 연속 근무, 대전협 역량 강화 등에 힘쓸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시민들의 건강보호와 함께 전문가로서 존중받을 수 있도록 대한전공의협의회도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하자." 며 이 회장의 축사를 대독하였다.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 회장은 "대전협을 중심으로 전공의 권익을 위해 노력해 주기를 바라며, 특히 전공의의 교육받을 권리에 대해 좀 더 신경 써 주기를 바란다. 전공의 과정 동안 쌓은 실력과 공부한 내용으로 평생 진료를 볼 수 있는 교육 환경에 대해서도 고려해 주면 좋겠다." 고 전했다.


박명하 서울특별시의사회 회장은 "수련 환경 개선과 전공의의 권익에 대해 앞으로도 늘 서울특별시의사회와 대전협이 함께 할 것이다. 여러 의료 관련 오해들을 풀어나가는데 대전협의 조언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