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메르스 바이러스 분리·전체 유전체 분석

국립보건연구원, "기존 중동지역 메르스 바이러스와 거의 일치"


정부는 국내 메르스 바이러스와 중동지역 메르스 바이러스의 염기 서열이 99%가까이 일치한다고 발표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우리나라의 두 번째 메르스 환자의 검체로부터 바이러스 분리 배양 및 전체 유전체 염기 서열 분석을 수행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국내에서 발생한 두 번째 메르스 환자의 객담으로부터 Vero 세포를 이용해 바이러스를 분리하여 배양하는데 성공했다.

배양한 메르스 바이러스 전체 염기 서열을 완성해, 국내 바이러스학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네덜란드 의과학연구센터 등 국내외 바이러스 전문연구기관 및 협회와 유전자 염기 서열 정보를 공유해, 우리나라에 유입된 메르스 바이러스의 특성을 분석했다.

복지부는 그 결과, 국내에 유입된 메르스 바이러스가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유행했던 바이러스와 거의 일치하는 유전자 염기 서열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첫 메르스 바이러스인 EMC 표준주(GenBank No. JX869059)와는 99.55% 일치하고, 그간 알려진 메르스 바이러스 55개 유전자 정보 중에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 분리주 (GenBank No. KF600628, KSA_Hafr-Al-Batin_2013)와는 99.82%로 가장 높은 일치를 보인다고 발표했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