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메르스 확진자 3명 추가, 총 165명

퇴원자, 사망자 수를 처음으로 넘어...치료중 118명, 퇴원자 24명, 사망자 23명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18일 현재 메르스 확진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난 165명이라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총 165명 확진자 가운데 치료 중인 환자는 118명으로 어제보다 6명 감소했고 퇴원자는 24명으로 5명 증가했고 사망자는 23명으로 4명 증가했다. 신규 메르스 확진자인 163번째 확진자는 119번째 확진자가 아산충무병원에 입원한 기간인 5일부터 9일까지 같은 병동 의료진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164번째 확진자는 75번째, 80번째 확진자가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 같은 병동의 의료진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165번째 확진자는 강동경희대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이고 현재 역학조사 중으로 정확한 감염경로 파악중이다. 한편 16일 확진된 162번째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삼성서울병원 방사선기사로서 11일에서 12일까지 72번째, 80번째, 135번째, 137번째 확진자에게 Portable X-ray를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책본부는 기존 확진자 중 ▲40번째 남성 24세 ▲44번째 여성 51세 ▲59번째 남성 44세 ▲62번째 남성 32세 ▲71번째 여성 40세 확진자 등 5명이 17일 퇴원해 전체 퇴원자는 24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항생제 및 항바이러스제 투여, 대증요법 등을 통한 치료를 받아왔고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호전되어 2차례 메르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완치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퇴원자 총 24명 중 남성은 14명, 여성은 10명이고 연령별로는 40대 12명, 50대 4명, 20대 3명, 60대·70대가 각각 2명, 30대 1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중 ▲31번째 남성 69세 (결핵,고혈압) ▲42번째 여성 54세 (기관지확장증, 고혈압) ▲77번째 남성 64세 (고혈압, 천식, 괴사성췌장염, 복강내감염) ▲82번째 여성 82세 확진자 등 4명이 17일 및 18일 새벽 사망해 전체 사망자는 23명으로 늘어났다. 대책본부는 격리 중인 사람은 총 6,729명으로 전날보다 221명 늘었고 격리가 해제된 사람은 총 4,492명으로 전일대비 541명 증가했다고 말했다. 전체 격리자 6,729명 중 자가 격리자는 5,857명으로 전날에 비해 53명 줄었고 병원 격리자는 전날보다 274명 늘어난 87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