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물놀이로 인한 고막천공 질환 발생 주의보

건보공단, "귀이개로 인한 고막손상이나 압력으로 고막천공 발생"


물놀이 계절이 돌아오면서 고막천공 질환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이 고막천공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해 진료인원과 진료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 등 결과를 발표했다.


건보공단은 2014년 기준 전체 진료인원은 2만 2,068명으로 남성 1만 944명, 여성 1만 1,124명으로 파악했다.


이어 연령별로는 남성은 10대에서 18.7%로 가장 높았고, 여성은 40대 20.6%, 50대 19.6%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5년간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고막천공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진료인원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여름철인 7월과 8월에 진료인원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고막천공 질환으로 인한 2014년도 수술인원은 9,471명으로, 진료인원 중 약 32.5%가 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수술인원은 2010년 33.5%에서 2014넌 32.5%로 매년 감소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최현승 교수는 고막천공에 대해 "난청, 이충만감, 어지럼증, 이명, 외상성일 경우 통증, 출혈 증상들이 동반된다"라고 말하면서, "귀이개나 면봉으로 인한 고막 천공 또는 비행기 탑승이나 물놀이, 스쿠버다이빙을 할 경우 고막 주변의 압력 변화로 인한 고막 천공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